여러가지 검사는 정상이면서 기능적인 소화관 이상으로 만성적 반복적으로 복통, 변비 또는 설사 등의 증상이 반복되는 것을 말합니다. 모든 소화기 질환 중 가장 흔한 것으로 전체 인구의 15~30%에 해당하고 여자가 남자보다 2배 가량 많습니다.


  • 지난 12개월중 12주 이상(연속되지 않아도 됨) 복부 불쾌감이나 복통이 있고, 다음 3가지 항목 중 2가지 이상 있을 때
  • 배변후 증상이 완화
  • 증상과 함께 배변횟수의 변화
  • 증상과 함께 대변형태와 굳기의 변화 (과민성장증후군을 암시하는 증상들)
  • 비정상적 배변횟수 (1일 3회 이상이거나 3주 1회)
  • 비정상적 변의 형태(토끼 똥 같다/딱딱하다 혹은 무른 형태/물변)
  • 비정상적인 배변(과도하게 힘을 주며 배변/변이 급함/잔변감)
  • 배변의 1/4에서 점액성 변을 보임
  • 연중 1/4이상 배가 부글대고 부름

과민성장증후군은 환자가 이 증후군의 정체를 이해하고 기질적 질환 즉 암, 염증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것만 확신해도 치료에 큰 도움이 됩니다. 따라서 치료자는 이런 증상이 유발되는 환경적, 정신과적 요인을 관찰하고 면담하여 적절한 지도를 할 수 있어야 하며, 필요시 정신과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.

  • 식사요법 : 자극물을 피하며 고섬유질을 섭취한다.
  • 생활요법 : 규칙적인 생활, 규칙적인 배변습관, 규칙적인 수면
  • 운동요법 : 산보, 조깅, 단전호흡 등
  • 행동요법 : 심리요법, 최면요법, 생체 되먹임 등의 행동요법
  • 정신요법 : 자율신경 훈련법
  • 병태에 대한이해 : 자신의 병에 대한 이해나 발생기전을 이해
  • 약물요법